재난안전실 대상 예산심사… 지역경제 활력과 도민 체감 예산 편성 당부

 

충남도의회 안전건설소방위원회(위원장 김기서, 이하 안건소위)가 충남도를 상대로 본격적인 예산안 심의에 돌입했다. 도의회는 1일 재난안전실을 대상으로 2023년도 예산안 및 2022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을 꼼꼼히 살펴보고 지역경제 활력과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예산 편성을 위해 철저한 예산심사를 진행했다.

김기서 위원장(부여1·더불어민주당)은 “재난안전연구센터 사업 성과물, 재난안전지수(최근 3년간), 도민안전보험 상세 현황 등 자료를 달라”며 “도민의 안전을 위한 예산 편성이 이루어졌는지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겠다. 허점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완식 부위원장(당진2·국민의힘)은 “한서대학교 위탁교육이 자칫 형식적인 사업이 돼서는 안 된다”며 “안전은 교육에서부터 시작된다. 또 위탁교육비 역시 도민의 혈세인 만큼 철저하고 엄정하게 예산이 집행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조철기 의원(아산4·더불어민주당)은 “하천 생태 공원사업의 경우 도민의 이용률이 저조하다”며 “행정기관의 관리·감독이 부실하기 때문이다. 좀 더 세심하게 주민의 의견을 살피고 관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창용 의원(당진3·국민의힘)은 “충청남도 재난대피용 방연마스크 비치 및 지원에 관한 조례안 검토와 비용추계서를 자세히 분석해 현실적으로 운용되도록 해달라”며 “특히 조례안 제정 후에 적극적인 행정이 뒷받침될 수 있도록 세밀히 관리 감독해달라”고 요구했다.

신한철 의원(천안2·국민의힘)은 “도민안전문화대학 운영률이 60.2%밖에 미치지 못함에도 추경 심사 때마다 예산을 올리는 것이 이해가 가질 않는다”며 “운영률이 저조한 이유와 세심한 예산 편성”을 촉구했다.

고광철 의원(공주1·국민의힘)은 “국비확보에 대한 충남도 집행부의 적극적인 역할과 정부 예산확보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주문하고 “재난 예방을 위한 하천(국가하천·지방하천·소하천) 정비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도훈 의원(천안6·국민의힘)은 “영유아 카시트 및 안전용품 보급사업이 저출산 고령화 정책에 걸맞도록 사업추진에 내실화를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용국 의원(서산2·국민의힘)은 “교통안전교육과 어르신들 안전용품(야광 조끼)의 경우 1700만 원 예산으로 사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에 부족한 것 같다”며 “충남도는 사업추진 의지를 명확히 갖추고 일해야 할 것 같다”고 질타했다.

한편 안건소위 오는 2일 건설교통국, 5일 소방본부 순으로 ‘2023년도 예산안 및 2022년도 제3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특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