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공모서 서산·홍성 일원 선정…국비 60% 투입해 시설 확충·정비

최근 이상기후에 따른 기록적인 폭우로 심각한 침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충남도 내 2개 시군이 환경부 하수도 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사업 추진을 위한 국비를 확보했다.

도는 환경부가 지정하는 ‘2022년 하수도 정비 중점관리지역’에 서산·홍성 2개 지역이 신규 지정돼 도시 침수 예방을 위한 하수도 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최종 지정 공고된 지역은 서산시 동문동·읍내동·석림동 일원 1.86㎢, 홍성군 홍성읍 고암리·대교리 일원 0.45㎢ 등 2곳으로 각각 184억 원, 274억 원의 사업비가 예상된다.

하수도 정비 중점관리지역은 상습 침수 피해지역을 대상으로 환경부가 지자체 신청을 받아 지정·공고하며, 지정 시 해당 지역에는 국비(60%)를 투입해 하수도 정비대책을 통한 우수관로 정비 및 빗물 펌프장 신·증설 등 하수도 시설 확충·정비를 집중 추진한다.

도는 올해 10월 말 준공한 천안시 원성동·구성동 일원 ‘원성 삼룡 배수분구 도시침수예방사업’을 시작으로 아산시 배방 도시침수대응사업, 모종·용화 도시침수대응사업을 조기에 완료하고 내년 아산시 온양동·온천동 2개 지역의 신규 사업을 추진하는 등 하수도 시설을 신속히 확충해 침수 피해로부터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계획이다.

안재수 도 기후환경국장은 “이번 지정은 열악한 지방재정 여건상 국비 확보가 절실했던 상황에서 하수도 정비 필요성을 환경부에 지속 건의하고 타당성을 개진하는 등 노력한 끝에 얻은 성과”라며 “이상 기후로 인한 집중 호우로 하수도 정비의 중요성이 커진 만큼 침수 예방을 위해 앞으로도 시군과 긴밀히 협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특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