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공주농업의 미래 성장 기반 마련을 위한 국도비 예산 확보

공주시(시장 최원철)는 내년 농촌진흥사업 국·도비 예산을 53억 원을 확보하며 올해보다 5%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주요 분야별 확보예산은 ▲미래농업 성장기술인 스마트농업 분야 22억 원 ▲농업인 소득증대를 위한 부가가치 창출 분야 7억 원 ▲공주농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농업전문인력 양성 분야 5억 원 등이다.

특히, 내년도 농촌진흥사업 예산 중 공모사업비가 57% 비중을 차지하며 30억 원을 확보, 큰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올해 초 농촌진흥사업 예산 중점 확보 대상 사업을 발굴해 관련 기관에 적극적으로 현안 사업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하는 등 예산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황의정 공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내년도 확보한 농촌진흥사업 예산을 바탕으로 스마트농업 신기술 확산과 농촌 융복합 사업을 활성화해 4차산업 기반을 통한 공주농업의 미래 성장 기틀을 견고히 다져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특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