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감사서 대전 학사관 운영 개선 필요성 확인… 충남 이전시 지역경제 도움”

이지윤 의원
이지윤 의원

충남도의회 이지윤 의원(비례·더불어민주당)은 29일 제341회 정례회 2차 본회의 도정 질문에서 민선 8기 첫 예산 편성과 관련 사업 연속성 등에 대해 질의하고 출자·출연기관 혁신을 위한 대책을 주문했다.

이 의원은 “이번 행정사무감사에서 도에서 운영하는 대전 학사관 운영에 문제가 있음을 확인하고 기획조정실에서 강도 높은 감사를 진행할 것을 요구했는데 담당관실에서는 문제의 심각성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출자·출연기관에 대한 혁신에 앞서 이를 관리·감독하는 집행부의 혁신이 먼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새로운 충남학사를 대학이 있는 천안, 아산, 공주, 논산 등으로 옮겨 학생들의 수요에 맞춰 소규모 원룸형 기숙사를 지원해주고, 천안·아산은 기존 형태와 비슷한 대형 학사관을 운영하도록 제안했다. 이 의원은 “학사 이전 시 학생 1인당 월 5만원만 지역에서 소비한다고 해도 월 1000만원 이상이 소비되는 만큼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의원은 정책의 연속성과 관련해 “도의 사립유치원 지원사업의 경우 10% 부담 시 30억원이 들고, 여성농업인바우처의 경우 올해 기준 58억원 수준의 예산이 투입된다”며 “9조원대 예산을 운용하는 충남도가 90억 사업을 상세한 검토 없이 일몰하는 것이 타당한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특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