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설차량 진입 어려운 마을안길 등 취약지역 비치

 

세종특별자치시 자율방재단(회장 양길수)이 지난 28일 동절기 재난 사고 예방에 사용할 제설용 모래주머니 1,000여 개를 제작해 눈이 많이 내려 피해를 입는 ‘설해 취약지’에 비치했다.

시 도로관리사업소 지원으로 마련한 모래주머니는 제설차량 진입이 어려운 마을안길, 언덕길 등에 비치했으며 결빙 시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시 자율방재단은 매년 겨울철 재난에 대비해 모래주머니를 제작해왔으며, 제설 취약지역을 살피고 도로 결빙 피해 지역을 통제하거나 긴급 제설 활동을 벌이는 등 안전 파수꾼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왔다.

조수창 시민안전실장은 “세종시 안전을 위해 힘써주시는 자율방재단에 감사드린다”라며 “우리 시에서도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 기간 시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재난 예방·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특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