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충남문화재단, 6일 종로구 소격동에 ‘시엔 갤러리’ 개관
개관전 ‘서쪽의 거장들’ 김두환·이응노·이종무·최덕휴 화백 작품 전시

충청남도가 서울 한복판 경복궁 바로 옆에 충남 예술인을 위한 문화·예술 전문 전시 공간을 마련했다.

도는 6일 충남문화재단과 함께 서울 종로구 소격동에 지역 예술가의 창작 활동 폭을 넓히고 침체된 지역 문화·예술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시엔(CN)* 갤러리’를 개관했다.

*명칭은 충남(ChungNam)의 영문 약자를 따 붙임.

전시장은 1·2층 총 231㎡ 규모이며, 위치는 서울 내 핵심 관광 명소이자 문화예술의 중심지인 경복궁 옆 북촌한옥마을 인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과 정독도서관 사이다.

시엔 갤러리는 지역 예술가의 창작 활동을 전시·홍보하는 공간으로써 지역 예술가의 수도권 진출과 미술시장 진입을 지원하는 발판 역할을 할 예정이다.

시엔 갤러리에서는 도내 예술가와 출향 예술가를 대상으로 △창작 활동 전시·홍보 △예술인 간 관계망 형성 △예술품판매를 위한 옥션 참여와 주요 기획전 발탁 기회 제공 등 다양한 지원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유망한 신진 작가를 발굴해 서울지역에 소개하는 거점 역할도 수행한다.

시엔 갤러리는 국제적인 화랑인 국제화랑, 학고재, 아트선재, 현대 갤러리 등이 있는 화랑지구에 있으며, 서울 공예박물관을 비롯해 크고 작은 공방·전시장 등과도 가까워 활발한 문화예술 교류 활동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도는 전시장 개관을 기념해 개관전으로 ‘서쪽의 거장들’을 기획, 충남을 대표하는 작가 4명의 작품을 한데 모았다.

참여 작가는 국내 미술계에 한 획을 그은 거장으로 평가받는 △설봉 김두환(1913-1994, 예산) △고암 이응노(1904-1989, 홍성) △당림 이종무(1916-2003, 아산) △광복 작가 최덕휴(1922-1998, 홍성)이다.

이번 전시에선 김두환 화백의 거친 음영·독특한 색채가 담긴 자화상과 풍경화, 담담하게 사계절의 산수를 그려낸 이종무 화백의 풍경화, 문자 추상과 군상으로 한국미의 다채로움을 표현해낸 이응노 화백의 회화와 조각, 독립운동가이자 미술교육자로 활동하며 신자연주의 화풍이라는 새 지평을 연 최덕휴 화백의 풍경작품 등 근현대 회화의 역사를 들여다볼 수 있는 작품 45점을 만날 수 있다.

일상과 자연을 바라보는 각 예술가의 시각, 시기별로 그렸던 그림의 주제와 형태, 사용한 재료와 기법 등을 비교해보며 감상하면 작품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번 개관전 이후에는 오는 12월 지역작가 공동 전시, 대관 전시 등을 열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시엔 갤러리가 지역 예술인의 중앙 진출을 돕는 교두보로써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시엔 갤러리 첫 번째 전시이기도 한 이번 개관전은 4명의 거장이 가진 각기 다른 예술성과 개성을 관찰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인 만큼 많은 관심과 발길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엔 갤러리는 김태흠 지사가 민선 8기 출범 전부터 100일 공약으로 내세운 서울 전시장 조성사업으로 추진했으며, 도와 문화재단, 지역 예술단체가 함께 개관추진위원회를 조직해 기획했다.

저작권자 © 특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