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27일 전문가 포럼 개최…문제점 개선·발전 방향 등 논의

충남도는 27일 내포혁신플랫폼 다목적회의실에서 ‘충남 예술의 전당 전문가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충남 예술의 전당의 성공적인 건립 방안과 효율적인 운영 방안을 모색하고 전문가 및 도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논의의 장으로 마련했다.

도 관계 공무원과 공연장 관련 전문가, 문화예술기관, 지역 예술단체, 도민 등 참여한 가운데 개최한 이번 포럼은 주제발표, 토론 및 질의응답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현재 과천문화재단 대표이사인 박성택(전 예술의 전당 사무처장)이 ‘충남 문화 랜드마크 조성을 위한 충남 예술의 전당 건립 방안’을 주제로 공연장의 건립 취지와 운영정책, 재정계획 등을 발표했다.

박 대표이사는 충남도립교향악단, 충남도립국악관현악단 등 음악 장르로 공립예술단이 오래전부터 활동 중인 점과 수도권·대구 지역을 제외한 중부권에 전문공연장이 없는 점 등을 이유로 들며 “1200석 규모 대공연장(콘서트홀)과 400석 규모 소극장(다목적 극장)의 형태·규모 설정이 공연장의 건립 위치, 인문사회적 환경, 미래 전망 등을 종합해 볼 때 매우 적절하다”라고 발표했다.

덧붙여 박 대표이사는 “도립공연장의 건물 명칭, 공연장 명칭은 사업 계획상 전문공연장 형태에 맞게 명확하고 세련된 명칭을 붙여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두 번째 발제에선 유원희 전 천안 예술의 전당 관장이 ‘예술의 전당의 효율적인 운영 방안’을 주제로 충남 예술의 전당 운영 주체와 운영 예산, 공립 예술단체의 역할 등을 설명했다.

유 전 관장은 “충남 예술의 전당은 도의 예술정책을 반영할 수 있고 예술가들의 요구와 시민의 기대치에 부응할 수 있는 운영조직을 구성해 필요 인력을 채용하고 경영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유 전 관장은 다른 광역단체의 운영 예산을 비교하며 “수준 높은 공연을 도민에게 제공하려면 적극적인 예산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라면서 “충남 예술의 전당 개관 시 해외 유명 연주자 시리즈나 지명도 있는 공연을 초청해 초창기부터 공연장이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참석자들은 다른 기관의 우수 운영사례, 건립 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 등을 논의했다.

특히 선진적인 공연예술 문화 조성을 위해 콘서트홀로 추진 중인 대공연장에 대해 뮤지컬, 오페라 등의 공연이 제한적이라는 점과 신도시 특성상 모객의 한계점이 있는 등 어려움을 짚고 개선 방향을 모색했으며, 충남 예술의 전당만의 특화 콘텐츠와 차별화된 프로그램을 발굴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도 관계자는 “이번 포럼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토대로 도민에게 수준 높은 문화예술을 제공할 수 있는 도의 대표적인 문화시설을 건립해 내포신도시가 문화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특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