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답례품 개발 및 마케팅 전략 연구 중간보고회…11월 최종안 마련 계획

 

충남도만의 특성과 강점이 담긴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의 윤곽이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도는 16일 대회의실에서 이필영 행정부지사를 비롯해 도 고향사랑준비단, 전문가 등 30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 개발 및 마케팅 전략 연구’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는 연구용역 중간보고 발표에 이어 전문가 및 관련 부서의 종합 토론과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용역 수행업체인 ㈜공감만세와 목원대산학협력단은 △농수축산물 결합형 △공예품 △공산품 △지역문제 해결형 △체험형 △기획형 △명예추구형으로 분류해 발굴한 답례품 목록을 제시했다.

연구용역 발표자로 나선 권선필 목원대 교수는 “설문조사 결과 전반적으로 제도에 대한 인지도가 낮게 나타났지만, 기부참여의사층은 50% 이상을 보였다”며 “기부 금액은 10만 원 정도가 절대다수를 차지했는데, 이러한 특징을 고려해 최종 답례품을 선정하는 것이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민참여를 유도·지향하는 사회지향적 마케팅을 통해 국민들이 흥미를 느끼고 기부에 참여할 수 있는 마케팅 전략을 수립해 나갈 계획”이라며 “세대별로 관심사와 기부에 대한 관점이 다른 만큼 맞춤형 홍보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자문을 맡은 외부 전문가들은 “국민들의 수요를 반영해 다양한 분야의 답례품을 제시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이목을 이끌 수 있는 개성 있는 주력 답례품 선정도 중요하다”며 “국민들은 관 주도 제도 참여에 대해 일반적으로 재미가 없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무엇보다 참여자들에게 기부에 대한 흥미와 즐거움을 느끼게 하는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도는 용역수행업체와 함께 오는 11월 초까지 답례품을 개발·발굴하고 홍보 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 부지사는 “243개 지자체의 준비 상황과 전략이 크게 차이나지 않을 것이므로 충남이 앞서나가기 위해서는 제도 시행 초기에 국민에게 강한 인상을 주는 것이 필요하다”며 “국민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답례품 개발과 마케팅 전략 수립을 위해 담당부서와 용역수행기관, 관련부서가 한 마음으로 준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고향사랑 기부제도는 지방재정 확충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추진하는 정책이다.

개인이 자신의 고향이나 희망하는 지자체에 연간 500만 원 한도 내에서 기부하면 세액공제 및 답례품이 제공되고, 지자체는 모인 기부금을 주민복리에 사용하는 방식이다.

시군은 해당 시군을 제외한 도내 타 시군 주민과 출향민에게도 기부금을 받을 수 있는 반면, 도는 출향민 등 도외 주민에게만 기부금을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 특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