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지역의료협의회 구성·운영 통한 신속·유기적 대응 등 코로나 확산 방지 총력

충남도는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코로나19 유행상황에 신속한 대응 및 유기적인 의료 대응을 위해 상설 지역의료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지역의료협의회는 도를 비롯해 의료계에서는 의사회, 약사회, 4개 의료원, 순천향대병원, 아산충무병원이, 응급의료센터는 충남응급의료지원센터와 단국대의대부속병원(권역센터)이 참여했다.

이날 실시간 영상회의로 진행한 ‘코로나19 재유행 대응, 충남 지역의료협의회’에서 참석자들은 ‘심각’ 단계인 현 위기경보단계가 완화될 때까지 병상 확보 및 재택치료 지원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추석 연휴 기간에는 선별진료소 및 임시선별검사소 운영, 재택치료 관련 원스톱진료기관 및 코로나19 담당약국, 소아·분만·외래투석 의료기관 운영 등 도민과 방문객 모두가 안전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도는 지역의료협의회 참여 기관 간 신속 대응 및 정보 전달을 위해 응급비상연락망 구축 및 온라인 소통창구를 마련할 예정이다.

논의의제 발생 및 참여기관의 협의회 개최 요청 시에는 회의 개최 또는 관련 자료를 즉시 공유하는 등 코로나19 외에도 지역단위 중장기 감염병 대응체계 구축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도는 방역과 일상의 조화를 추구하며 고위험군 집중관리와 진단-검사-치료 전분야 신속대응체계를 유지할 것”이라며 “재유행 상황이 유동적으로 발생하더라도 안정적으로 대처 가능토록 지역의료계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해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특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