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사)한국새우양식총연합회 이기봉 회장

이기봉 회장이 충남기자연합회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기봉 회장이 충남기자연합회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전국새우양식협회를 2022년 (사)한국새우양식총연합회로 바꾸면서 새롭게 취임한 이기봉 회장이 충남기자연합회와 인터뷰를 했다.

지난 2003년에 새우양식을 처음 시작한 후 20여 년이 된 이기봉 회장은 “우리나라의 매년 새우 생산량은 연 8,000톤이고, 새우 소비량은 약 9만 7,000톤으로, 소비량 대비 1/10 정도이며, 소비에 비해 생산량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그런데도 새우를 9월이나 10월에 홍수 출하를 하다 보니 가격이 하락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새우 가공공장설립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또한 “새우양식은 한시적으로 양식을 한다고 생각하지만, 연중 양식이 가능하다”라며 “판매를 제때 하지 못하는 지역에서는 냉동으로 출하할 수밖에 없는 만큼 정부나 지자체에서 새우 가공할 수 있는 시설을 지원해서 새우 양식자들이 마음 놓고 양식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우리나라는 새우 가공시설이 없다 보니 수입 새우에 밀려 헐값으로 냉동고에 들어갈 수밖에 없습니다. 정부에서 가공공장을 추진하고 있지만, 현실적 어려움이 있어 갈 길이 먼 것 같습니다”라며 “이를 막기 위해 우리 스스로 사계절 내내 새우를 먹을 수 있도록 소비 촉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회장이 협회의 명칭을 ‘(사)전국새우양식협회’에서 ‘(사)한국새우양식총연합회’로 변경한 것도 이 때문이다. 새우양식업자는 물론 기자재 업자, 유통업자, 학연관 및 관련 단체 등과도 연합해 재원을 확충, 정부네서 정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는 계획이다.

이 회장은 “넙치, 전복, 조피볼락, 굴, 참돔, 돌돔, 감성돔, 농어, 취치, 기타 볼락, 숭어. 강도다리 능성어, 가리비, 홍합, 다시마, 돗 및 그 시설물 등 17개 대상은 본사업으로 분류돼 태풍(강풍), 적조, 이상 수온, 해일, 풍랑, 호우, 대설 등 자연 재해 발생 시 산지 가격의 85~90%(수산물)와 원상 복구비(시설물)를 지원받을 수 있는 양식어업재해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데, 새우양식은 이러한 혜택에서 제외되고 있다”라며 “정부에서 재해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저는 제 임기 중 협회발전과 회원들의 권익을 위해 회원 가입 확대, 분기별 소식지 발간, 새우 판촉 홍보 및 광고 진행, 새우판매의 직거래 활성화, 새우양식 질병 관련 정보 신속 전파, 자조금 마련 등 다양한 정책을 펼치겠다”라고 약속했다.

이기봉 회장은 또한 국내산 새우의 소비 촉진, 홍수 출하 시 가격하락 방지 및 직거래 활성화 새우 가공 산업의 인프라 확충 새우 질병 관련 정책 및 재해보상 제도 개선 건의 등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소비자들의 ‘국내산 새우는 가을철뿐만 아니라 사시사철 즐길 수 있다’는 인식 확산을 위해 판촉 행사 및 홍보활동도 펼칠 방침이다.

이기봉 회장은 (사)충남새우양식협회 사무국장, (사)전국새우양식협회 사무총장’ 등을 거쳐 지난 2월 ‘(사)한국새우양식총연합회 회장’으로 취임했다.

 

저작권자 © 특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