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후보, “대통령 잘못 뽑으면 5년간 경제 곤란”

‘새로운물결 세종특별자치시당’이 15일 오후 5시에 세종 에스빌딩 8층에서 80여명의 당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창당대회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김동연 당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동연 당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새로운물결 세종특별자치시당 창당대회에 참석한 김동연 대선후보는 이날 당 대표 인사말을 통해 “이대로 가서는 대한민국의 구조적인 문제들, 잘못된 경제시스템, 갈등으로 가득 찬 사회구조를 바꿀 수 없다고 생각해 새로운 물결을 창당한다”며 창당 배경을 밝혔다.

그리고 “공직생활 중 두 번의 국가 위기를 직접 겪으며 국가적 위기에 대한 동물적 후각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 대선에서 국가 지도자를 잘못 뽑으면 앞으로 5년 동안의 대한민국의 경제가 굉장한 곤란 겪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말만 말고, 구호만 외치지 말고, 선심성 공약 남발하지 말고, 누가 써준 거 대신 읽지만 말고 실천에 옮기자 제발 바꿔 보자”며 당원들을 격려하고 대선 승리를 다짐했다.

이날 새로운물결 세종특별자치시당 위원장에는 임병철 변호사가 선출됐다. 세종특별자치시당 위원장에 선출된 임병철 변호사는 수락 인사말에서 “아이들이 행복한 그런 대한민국을 물려주겠다. 그 마음 하나로 이 자리에 서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기존 정치 틀을 뒤집어야 그런 대한민국이 온다”며 “100년의 거대양당 부패 정치 틀을 뒤집어야 아이들이 행복한 대한민국이 온다는 것을 확신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한편 ‘새로운물결’은 15일 대전, 세종 시도당 창당에 이어 16일은 인천, 서울시당을 창당하며 충청에 이어 수도권 당원들을 격려하고 민심을 잡겠다는 계획이다.

세종특별자치시당 위원장에 선출 된 임병철 변호사 1971년생으로 미국 카플란대학교 로스쿨을 졸업했고 세종시 고운동에 거주하고 있다.

저작권자 © 특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