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분에서 비집고 나온

바랭이 풀과 괭이밥을 뽑으려다 멈춘다

 

하고 싶은 말을

입안에서 수없이 되풀이하다

끝내는 하지 못하고 돌아섰던 날처럼

 

내 안의 상처를 다독이는 것

나의 슬픔을 수없이 핥아 내는 일

 

어느 날

마음에 보잘 것 업는 꽃이라도 피게 되면 안다

 

삶이 하찮아도

마음의 일이란 것

 

하찮아 보이는 것들도

어딘가에서 꽃이 되기도 한다는 것

저작권자 © 특급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